본질적인 것, 깊이 생각해야 하는 것,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것,
순수한 열정을 필요로 하는 것에 대하여

냉정과 열정 사이,
그 어디쯤

대한민국에서 청년 시절을 보내고 미국에서 중년이 되었습니다. 인생의 반을 고향을 떠나 살다 보니 이민자로서의 삶의 노고와 무게를 깨닫습니다.
대한민국과 미국, 이주와 정착, 그 사이 어디쯤.

회의적인 무신론자로 살다가 그리스도를 신앙하게 되었습니다. 교회권 밖의 냉소와 여러 질문들, 그리고 알 수 없는 갈증, 저 또한 있었더랬습니다.
자연인과 그리스도인, 하늘나라와 이땅, 그 사이 어디쯤. 

교회 마당쇠로 열심내어 신앙생활하다가 목회자의 꿈을 안고 뒤늦게 신학을 공부했습니다. 정보의 홍수 속에 휩쓸려 가는, 그리고 기독교 또한 과도한 해석학적인 이 시대에서 우리의 자리를 고민합니다. 신학의 유익을 교회에 가져올 수 없을까…
신앙의 단순성과 신학의 복잡성, 그  사이 어디쯤.

집요하게 까기에는 얼음 같이 차갑지는 않습니다.
그렇지만 가만이 내버려 두기에는 불 같이 타오르지는 않지만 아직은 뜨뜻합니다.
냉정과 열정 사이, 그 어디쯤.

help@biblephil.com

youtube.com/@biblephil

아직도 ‘예알못’ 입니다.

삶에 있어서나 지식적으로나 가르쳐야 하는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성장통을 겪고 있습니다.
주님을 배우고, 사람을 배우고, 인생을 배우면서 말이죠.
느릿느릿, 때론 고될 때도 있는 희미한 길이지만 방향만 바르다면 이 여정의 끝자락에서는 온전히 알게 될 것입니다.

우리에게 의지가 없사오니
우리를 이끄사 의지를 갖게 하옵시며
우리가 발걸음이 더디오니
우리를 이끄사 달리게 하옵소서. 아멘.

전 민 구

바이블필 / 에버그린 바이블 미니스트리 운영자

로그인
                                                               
     [방문자 수]
오늘0
어제 4
이번달 7
6385

© 2022 – 2024. Biblephil & Evergreen Bible Ministries.
ㅣAll rights reserved.